팝업레이어 알림

  • 마비렛 gnb배너
  • 키메디몰
  • 에브리몰
  • 기프티샵
  • 인테리어
  • 여행
  • 쇼핑
  • 의료기기몰

추천 메디TV

위산분비 억제제의 적절한 유지 요법 - Recurren..
21-09-27(월) 13:00~14:00
최철웅 교수
  무료
  • VOD 시청 이벤트
  • 9월 친구추천
  • 건기식 특가
  • 독감백신 판매
  • VOD 시청 이벤트
  • 9월 친구추천
  • 건기식 특가
  • 독감백신 판매

로그인

  • 출석체크배너
    아크리프 배너
    e-디테일 마비렛
    위너프 e-디테일 배너 (PC)

메디Live

  • 의학
    21-09-27(월) 13:00~14:00
    최철웅 교수
  • 의학
    21-09-28(화) 18:30~21:10
    김완욱, 한승우, 김용길, 최찬범 교...

메디Live 다시보기

9/27 에자이&파리에트
9/28 애브비 린버크
9/28 릴리&자디앙
9/30 에자이&휴미라
9/30 릴리&자디앙
9/30 릴리&트루리시티
10/01 에자이 휴미라
10/07 현대약품
10/7 광동제약 프리토
10/7 광동제약 프리토
10/12 화이자 빈다맥스
10/15 애브비 휴미라
  • 마비렛 우측 중단2

의료 News

가장 많은 유통 임박 코로나 백신은? ‘화이자’
국내에 도입된 코로나 백신 중 유통기한이 채 두 달도 남지 않은 채 수입된 물량이 화이자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얀센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질병청의 ‘해외백신 도입 시 입국 시점에서 유통기한 잔존기한 수량’자료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의 경우 유통기한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채 수입된 수량이 167만 4270회분이었고, 1개월에서 2개월 사이의 기간이 남은 물량은 16만 290회분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얀센의 경우 유통기한이 1개월 이내 남은 물량은 71만 9600회분이었고, 1개월에서 2개월 사이의 기간이 남은 물량은 2만 8000회분이었으며, 이는 전체 물량 151만 3600회분 중 절반에 해당되는 물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 백신은 물류센터에서 의료기관으로 배송 전 해동·소분해 배송되는 데 냉장(2~8℃)해동 후 유효기한은 화이자, 모더나의 경우 1개월이고 아스트라제네카 6개월, 얀센은 3개월이었다. 이렇게 유통기한이 임박한 제품의 경우는 해동 후 유효기간이 아닌 제품 자체의 유통기한을 소분상자에 표기한 채 배송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이런 식으로 표기됐던 제품은 화이자가 대부분이었고, 이러한 제품 중 유통기한이 채 10일 정도 밖에 남지 않았던 물량이 8만 730회분, 얀센의 경우 18일 정도 남은 채 배송된 제품이 16만 6000회분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일반적인 백신의 경우 입국시점부터 의료기관 배송까지 2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감안한다면, 2주도 채 남지 않은 백신의 경우 서두르지 않으면 백신 오접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유통기한이 지난 백신을 접종한 사례를 살펴보면, 9월 13일 기준 아스트라제네카는 34건임에 반해 화이자는 689건으로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에서 이번 자료 제출받아 분석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은 “유통기한이 임박한 백신 대부분이 이스라엘이나 루마니아를 통해 받아온 화이자 백신”이라며 “도입 당시 많은 국민들이 유통기한이 지난 백신을 접종하게 될까 우려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통기한이 지난 백신 오접종 중 화이자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을 보면, 이와 같은 국민들의 우려가 현실이 된 것 같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씁쓸함을 지울 수 없다”며 “향후 백신 부스터 샷까지 고려되고 있는 상황에서, 다시는 백신 수급실패로 인해 유통기한이 임박한 백신을 제3국으로부터 받아오는 창피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정부는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키메디 학회 포트폴리오

연회비 없는 포인트존

키메디몰

병의원 전문 쇼핑몰
바로가기
    • 키메디몰
    • 포인트존
    • 1:1 전문가 상담 바로가기
관련사이트

의료 학술 웨비나 포털 키메디

고객센터 02-540-0703

법인명:(주)키메디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416, 6층 운기빌딩(역삼동)  |  대표:김명진  |  사업자등록번호:338-81-00767

팩스:02-6280-6393  |  이메일:keymedi@keymedi.com

키메디 대표전화:02-540-0703  |  고객센터:09:00~18:00 운영(점심시간:12:00~13:00) 토,일,공휴일 휴무

통신판매번호:제2017-서울강남-03514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엄동일  |  메일:keymedi@keymedi.com  |  Copyrightⓒkeymedi All Right Reserved.